의지만 가지고 오세요 ! 나머지는 안양 범계 평촌 독종반 브라이언 샘이 책임집니다 ! !

절대 지루하지 않아요~

강의만 하는 것이 아닌 그와 적절한 예시이야기는 물론,

연극에 가까운 한 편의 작품은 영어를 더 이상 하나의 텍스트가 아닌

그림을 상상하게 해주어 기억에 오래토록 남습니다.

그리고 9명의 소수정예 체계이다보니 학생 한 명 한명의 이름을 모두 외워 호명하는 것이 아주 인상에 남았고요,

개인의 능력에 따라 책정되는 숙제는 집에서도 공부를 안하면 브라이언 선생님의 무서운 눈초리가 떠오를 정도로 강의에 대한 열정이 대단히 넘칩니다.

설렁설렁 적당히 할 사람은 오지 마세요 !!

‘독종반’인 만큼 독하게 마음먹고 영어에 온 시간을 투자할 사람에게 적극 추천합니다.

당신의 1개월은 인생에 있어 0.1%입니다.

이 잠깐의 시간에 내 열정을 퍼부으세요 !!!!

이 글의 업데이트 수정 2020년 12월27일